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판 뷰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14 경남신문 의료칼럼 - 마스크 속 진정 안 되는 내 피부 2021-06-22 127

[의료칼럼] 마스크 속 진정 안 되는 내 피부

 

 

무더운 날씨와 연일 비가 오는 오락가락한 날씨 속에서 마스크 속 내 피부도 같이 오락가락한다.

평소에 없던 여드름도 올라오고 피지량도 많아지고 건조한 것 같기도 하고 피부도 거칠거칠하다. 각질 제거를 매일하지 않으면 화장도 들뜨고 오후만 되면 번들거리고 하얗게 각질도 올라온다. 피부에 자극을 주지 말라는데 대체 어떻게 피부 관리를 해야 할지 도무지 감이 안 잡힌다.

마스크를 쓰게 되면 고온 다습한 환경이 된다. 즉, 한여름과 같은 피부 상태가 된다. 피지분비량도 증가해서 번들거리고 뾰루지도 쉽게 나고 얼굴 열감도 있고 붉고 예민해진다. 논문에 따르면 온도가 1도 올라갈 때마다 피지분비량은 10퍼센트 증가한다고 돼 있는데 이 같은 이유 때문에 피지 분비량이 증가하게 되고 피지가 먹이인 여드름 균도 증식을 하게 되면서 여드름이 올라오게 된다.

그리고 습한 환경이 되면 세균들이 번식을 더 잘 하게 돼 여러 피부 상재균들이 늘어나면서 모낭 자체에 염증이 생기는 모낭염도 생기게 되어 피부 트러블이 유발된다. 이런 경우가 반복된다면 병원에서 반드시 항생제 처방을 받아야 한다.

집에서는 화장품의 사용 개수도 줄이는 것이 좋다. 예를 들면 크림을 사용했다면 가벼운 타입의 로션만 쓰거나, 유분이 많은 화장품보다는 수분 위주의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메이크업을 최소화해 피부에 주는 자극을 줄이는 것이 좋다. 메이크업을 하기 위해 또 지우기 위해 여러 자극이 더해지게 되므로 최소화하도록 한다.

혼자 있거나 환기가 잘 되는 야외라면 마스크를 벗어 피부를 자주 환기시켜 주는 것이 필요하다. 피부에 트러블이 나고 각질이 생기게 되니까 억지로 각질 제거를 하고 손을 대고 짜거나 하는 경우가 많다. 무리한 자극이 더 가해질 경우, 피부 장벽이 무너져 더 심한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으니 집에 돌아오자마자 가볍게 세안을 하고 빨리 보습을 해주는 정도로만 피부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김지아 (다니엘성형외과 원장)

빠른 상담신청

개인정보 취급방침

1.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대한 동의 ‘다니엘성형외과의원’는 회원님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는 다음과 같은 정책에 따라 수집 및 이용되며, 회원님께서 제공하시는 개인정보가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가 취해지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또한 개인정보취급방침을 개정하는 경우 웹사이트 공지사항을 통하여 공지할 것입니다.


2.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목적 회원님께서 요청하신 제휴 문의에 대한 질의에 더욱 정확한 답변을 위해 성함, 연락처, 상담내용 등의 정보가 수집됩니다. - 수집항목 : 성명, 연락처, 상담내용 - 이용목적 : 상담내용에 대한 답변, 상담 관련 마케팅 및 정보안내 고지에 활용


3.보유이용 기간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바로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사유로 명시한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이유 : 회원님의 동의를 통한 정보 유지 - 보존 기간 : 회원정보 삭제 요청 시까지